요즘 뒤늦게 정주행 중인 드라마가 하나 있어요.

라미란, 이요원, 명세빈씨가 나오는 

‘부암동 복수자들’ 이라는 드라마인데요.

(어제 최종회로 끝남… 뚀륵)


거기서 라미란씨의 아들이 이요원씨의 해장을 위해 

해물라면을 끓여줬는데 

태어나서 처음 해물라면을 맛 본 이요원씨가 

라면에 완전 반하게 되는 장면이 나오더라구요?


스토리도 재미있지만 

해물이 그득그득 들어간 

라면 조리 과정에 얼마나 눈길이 가던지

 라면 장면만 몇 번을 돌려봤답니다!

(직업병?)


그래! 오늘은 해물라면이다! 하며 냉장고를 열었더니

팔도 집에는 홍합대잔치!!!!

새우와 오징어는 없고 홍합만 대좐치!!!! 예에-


하지만 팔도에겐 5봉지의 해물라면이 있었죠

해물라면과 홍합 조합이면

그거시 바로 스페~셜한 라면이지 않겠어요?



팔도가 맛있게 먹어 치운 스페셜 홍합 해물 라면!

그 레시피는 무엇인지

여러분들께 바로 공개합니다!



오늘의 준비물은 이렇습니다.

팔도 해물라면 한 봉지와

홍합 10개를 넣어 줄 거고

(더 많이 넣고 싶은 분들은 취향에 따라~)

무 작은 덩어리와 청홍고추로

맛을 내 줄게요~



이번 레시피에서 가장 중요한건 

홍합을 씻고 다듬는 거예요!


홍합에는 모래는 없지만

겉껍질에 붙어있는 불순물들이나 

홍합이 물고 있는 이물질을 제거해주셔야 하는데요.


먼저, 홍합의 수염이나 털 같은 이물질은 

손으로 잡아당겨 뽑아 주세요.


그리고 껍질 겉면은 다른 홍합의 끄트머리를 들어서

흐르는 물에서 서로 등 밀 듯 밀어주셔야 해요.  


이렇게 3~4번 정도 씻어내면

깨끗하게 홍합 손질 완료!


열심히 다듬은 홍합은

무와 함께 넣어 끓여줄게요~

물은 평소보다 조금 넉넉하게

550ml 정도 넣어주세요.



물이 팔팔 끓기 시작하기 시작하면

바로 다음 단계!

가 아니라


조금 더 시원한 국물을 내주기 위해

3분 정도 웨이러 미닛~



기본 육수가 잘 우러났다면

홍합과 무는 걷어내 주세요!
그리고 그 안에 해물라면 후레이크와 스프를 넣어
본격적으로 국물을 만들어 줍니다~


이때부터 슬슬 우리가 원하던

해물 라면의 냄새가 풍겨옵니다~

 

후레이크와 스프를 넣고 나서

물이 다시 끓기 시작하면

면 사리를 넣어 익혀줄게요

 

! 그리고 이 단계에서

작은 집게로 면을

집어 올렸다가 내렸다가~


전문 라면 집 사장님 포스도 뿜뿜 내 주시고용ㅎㅎ



아까 건져낸 홍합은

껍질에서 떼어 내 다시 라면과 만나게 해 줄게요~

귀찮거나 혹은 귀찮거나 또는 귀찮거나

ㅋㅋㅋㅋㅋ

그게 아니라  홍합의 비주얼을 사랑하시는 분들이라면

껍질 채 풍성하게 넣어주셔도 굿굿!



팔도는 뚝배기를 사랑해.jpg


오늘도 팔도는 라면 한 그릇 먹는

느낌을 아주 잘 내어 주기 위해

끓인 라면을 뚝배기에 예쁘게 옮겨 담았어요~



오늘 라면 마무으으으리는

청 고추와 홍 고추를 조금씩 썰어

고명으로 올려주시는 겁니다.

 

보기만 해도 해물은 듬뿍듬뿍 하고

국물은 맑고 시원할 것 같은 거시

아주 그냥 스페셜한 라면이 완성되었네요.

 

지금까지 모든 라면이 좋았지만

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

모든 라면이 다 훌륭했지만

 

저는 이 홍합 해물라면이야 말로

이번 달의 진정 스페셜 라면이라고

부르고 싶어요

왜냐구요?

궁금하신 분들은 오늘 직접 드셔보시기~
















  1. 소액결제 현금화 2017.11.18 01:4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엄청 맛나겠어요 ^^

  2. 30분영어 2017.11.21 14:1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무랑 홍합으로 국물낸거 괜찮은데요? 물조절은 잘해야할듯