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패딩없인 못살아! 정말 못살아!"


북극 추위를 맞아

절로 이런 말을 웅얼거리는 팔도.

요즘 "진짜로" "정말로" 추우시죠?ㅠ


그렇습니다. 이런 날씨를 버티려면

패딩은 거의 생활필수품인데요!


그러나 패딩이 있다고 해서

겨울을 잘 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.

관리를 잘 해줘야 하죠!


숨 죽은 패딩은 이제 그만!

구매한 지 오래되었어도 팡팡한

패딩을 유지하는 법!


팔도가 알려드립니다!

팔도만 따라오세요! 팔로팔로 미!




패딩을 쌩쌩히 유지하는

가장 중요한 과정은 

바로 '보관'입니다.


패딩 보관의 핵심은 

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어요.


"누르지 말자!" 

"걸지 말자!"입니다.


패딩은 고가일수록 보온성 좋은 

잔털이 많은 편인데요.


공기가 빠지지 않도록

꾹 누르지 않고 보관해야

잔털의 숨이 죽지 않습니다.


패딩을 옷걸이에 걸어두면

털이 아래편으로 쏠릴 가능성이 높아요!


그러므로 눕혀 보관하거나, 

넉넉한 크기의 상자에

최소한만 접어 보관해주세요~




보통 오리, 거위 털에는

유분이 많은 편이라고 해요.


때문에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면 

손상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집니다.


그러므로 패딩을 세탁할 땐

중성세제와 미온수를 이용해

손으로 약하게 주물러주세요!


그렇다고 찌든 때를 빼기 위해 

물에 오래 담가두거나 

뜨겁고 차가운 물을 이용해 세탁하면 

깃털 지방이 녹을 수 있습니다.


그러므로 패딩을 세탁하실 땐

섭씨 30도 정도 가량의

미지근한 물을 이용해 

30분을 넘기지 말아주세요!




가끔 비싸게 주고 산 패딩이

풀이 확연히 죽어서 마음까지

덩달아 풀이 죽으신 분들 있으시죠?


그러나 팔도가 특별한 비법 

하나를 전수해드리겠습니다!


다섯 개의 테니스공을 준비하신 다음,

테니스공에 송곳으로 구멍을 뚫어주세요.


그리고 패딩 양 주머니에 각각 공을 

하나씩 넣으신 다음 세탁기에 넣습니다.

그리고 30분 가량 탈수를 진행해세요.


그러면 끝!


테니스공이 숨 죽은 패딩을 

두드리면서 외부의 공기를 털 사이로 

유입시키며 두께도 부풀고

패딩의 보온력도 오른다고 해요~


우왕, 이거 완전 꿀팁 아닌가영! ㅋㅋㅋㅋ


다만, 공에 구멍은 꼭 뚫으셔야 해요!

안 뚫으면 큰일 납니다.ㅠㅠ




이 추위에 세상 모든 음식 중

단 두 가지 먹을 것을 고르라면,


팔도는 틈새라면과 꼬꼬면을 고를 거예요!


닭 육수에 한 번, 매운맛에 한번

그렇게 기력이 샘솟게되거든요!


틈새 사이로 비집고 들어오는 추위를

완벽 차단하는 환상의 아이템!

라면계의 최강 패딩이라 자부하는 바입니다!


여러분, 틈새 꼬꼬면과 함게

여러분, 완벽 보온하세요!!


틈새 꼬꼬면 레시피 보러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