안녕하세요 여러분!


혹시 지난 주, 홈파티 메뉴로 

쟁반짜장면을 만들어 봤던 거 

기억하시나요?


팔도는 정말로 

홈파티때 그 메뉴를 준비했고

승냥이떼 처럼 달려드는

친구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


그리고 그릇이 비워져 갈 때쯤

누군가 고춧가루를 찾기 시작했죠!


그 때 옆 친구가 말하길,

“고춧가루의 시대는 갔어 

이젠 고추장하고 진짜 고추면 돼!”


모두가 솔깃해졌고

진지하게 고추장을 준비했는데


세상에!

언블리버블한 맛의 등장!


하... 이거 얼른 해 보셔야 돼요!

그러니 저는 각설하고 바로 레시피로 고고!




여러분의 입을 행복하게 만들어 줄  

재료 소개 기술 들어 갑니다.


팔도 짜장면 한 봉과

집에 있는 고추장

그리고 매콤함을 더해 줄

청실 홍실

청홍 고추 셋트면


예쓰! 암 뤠디-





오늘 메뉴도 

국물 요리가 아니기 때문에

물이 많이 필요하지 않아요~


물은 평소보다 조금 적게

400ml정도만 끓여주시고

바로 건더기 스프를 

넣어주세요~





물이 자꾸 끓는다~ 

니가 날 향해 다가 온다


나를 보며 웃는다

너도 내게 끓리는지

(feat. 라면 사리)


여기서 라면사리를 넣고

80~90%만 익혀주세요



이번에도 

완전히 푹 익히는 것보단

살짝 덜 익히시는게 

더 좋아요~




이번 레시피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 입니다!


면수는 면이 잠길 듯 말듯 한 정도만

남겨주시고 

나머지는 버려주셔야 해요~



그 후 고추장을 반 큰술 떠서

 면에 잘 버무려 주세요


매운 맛이 먼저 

라면에 잘 스몄다면 


이젠 짜장 스프를 부어 주어 줄 차례입니다!


이 두 소스를 비빔면 처럼 

섞어 섞어~




고추장과 짜장 스프가 

조화롭게 감겼다면

넓은 그릇에 (최대한 맛있어 보이게 힘껏 위로) 

옮겨 담아줍니다.



마무리로 비스듬히 송송 썬

청 고추와 홍 고추를

고명으로 

데코레이션 해주면!


전에 알던 짜장면이 아냐!

 온리 고춧가루 시대도 끝내 줄


팔도 고추장에 빠진 짜장라면이 

완성 되었습니다!



진한 고소함에 무언가 부족하다고 느껴지셨다면

고추장과 청홍 고추로 

업그레이드 해보는 건 

어떨까요?


이 맛에 빠져 기본 고소한 짜장으로 못 돌아갈까봐 

쵸큼 걱정이긴 하지만요^.^