냉장고 앞에서는 늘,

‘이번엔 간단하게 먹고 싶다’

 외치면서도

막상 냉장고가 단촐하면

시무룩해지는 팔도..


어제 저녁

팔도의 냉장고에는

2번 먹고 조금 남은 

미역국이 있었더랬죠!


그냥 밥에 먹기는 

심심하고

뭔가 좀 다르게 먹고 싶다는 

궁리를 하다 발견한 레시피가 있었으니

(굶어죽진 않겠어 정말....)


남은 미역국을 더 맛있게!

색다르게 만들어 준

의리의 남자라면!!


미역국과 남자라면이

만나 새로워 지는 과정이 궁금하다면~

레시피로 고고!




준비물이라고 하기에도 

별 거 없지만

우린 이런 스타일 좋아하잖아요?

ㅎㅎㅎ


먹고 난 미역국과 

남자라면 한 봉,

달걀 한 개면 

뚝딱 만들 수 있어요~






짭쪼름 해진 미역국에

생수를 부어 주세요

팔도는 미역국과 물을 각각 250ml로 준비해서

1:1 비율을 맞췄어요~




물이 끓으면

남자라면의 후레이크와 스프를 먼저

미역국에 풀어 줍니다! 


여기서 한 가지 주의하실 점은!

라면 스프를 다 넣어주면 

국물이 짤 수 있기 때문에

팔도처럼 1/2 혹은

1/3 정도만 넣어주셔야 합니다.




국물이 잘 끓어오르면 

이제 라면 사리도 넣어 

익혀주시고~




면이 꼬들꼬들하게 잘 익었으면 

그 위로 달걀 이불을 

휘이 부어주세요~ 




이렇게 고소하면서도 매콤한 

‘미역이 남자라면’이 완성 되었습니다!


오늘은 추가 고명 없이 

먹기 좋은 그릇에 옮겨담아 주시면

끝! 

아주 간단하죠?


앞으로 또 미역국이 남은 날이 

많을 거니 


그런 날엔

미역이 남자라면을 

기억해 두었다가

꺼내 먹어요.

(먹고 있는데도 먹고 싶을 거야) 



오늘도 이렇게

간단하게 먹고 싶은 마음

간단한 레시피에 담아


듬~직한 한 끼를 선물하는 

팔도였습니다!



우리 다음 레시피에서 또 만나요~